Athtar의 잡동사니 (193 Page) :: Athtar의 잡동사니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1급 발암물질인 미세먼지. 미세먼지가 '매우 나쁨' 수준일 때 야외 활동을 우리 인체는 어떤 변화를 겪게 될까. 미국의 한 연구진에 따르면 1시간의 야외 활동은 작은 방에서 담배를 1시간 30분 동안 피운 것과 마찬가지의 결과를 낳는다.

미세먼지 피해 증상은 서서히 나타날 수도, 이미 나타나고 있을 수도 있다. 그동안 나왔던 얘기들을 종합해 올해 유난히 심해진 미세먼지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겪고 있는 피해 증상을 확인해보자.

1. 기침

다른 이유 없이 기침이 심해지고 있다면 미세먼지 때문일 수 있다. 전문가들은 "지속적으로 미세먼지에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폐 질환이 생길 가능성이 4.9배 높다"고 지적한다. 특히 10마이크로미터 이하의 작은 먼지 입자들은 폐에 유입돼 손상을 입힐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2. 목 통증

미세먼지 탓에 목에 항상 먼지가 낀 듯 이물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요즘 온라인 상에는 "밖에 10분만 나갔다 와도 목이 아픈데 따뜻한 물을 마셔도 소용이 없다"며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대해 사람들은 '물을 많이 마시라'는 조언을 하고 있지만 일부 의료진은 "기관지가 약한 사람일 경우 미세먼지가 없어지기 전까지는 증상이 없어지지 않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3. 두통

미세먼지에 대한 반응이 극심한 두통으로 오는 사람들도 있다. 심한 경우에는 실내에서 공기청정기를 틀고 있어도 소용이 없을 정도라고 한다. 전문가들은 "기관지가 약한 사람들 가운데 심한 두통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며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최대한 외출을 피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4. 비염 악화

미세먼지로 코 점막이 자극될 경우 비염 환자들은 더욱 스트레스에 시달린다. 특히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들은 더 그렇다. 맑은 콧물 등 코에 이물질이 늘어나 두통에 시달리기도 한다. 그렇다고 알레르기성 비염 치료제인 '항히스타민'을 남용해서는 안된다.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항히스타민제 복용을 주의하라고 당부했다. 항히스타민제의 부작용으로는 졸음, 심박동 이상, 염증, 위장장애, 소화불량 등의 증상 뿐 아니라 심할 경우 중추신경 억제, 녹내장, 전립선 비대 등의 부작용이 발생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5. 안구건조증

요즘 렌즈를 끼면 유난히 심한 이물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다. 미세먼지가 많은 날은 주변 환경이 건조한 탓이다. 특히 미세먼지에 포함된 유해 물질은 결막염 등의 안구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자칫 시력 저하로도 이어질 수 있다. 따라서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인공 눈물로 눈을 씻어내고 외출 시에는 안경이나 선글라스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
6. 피부 및 두피 가려움

외부로 노출되는 얼굴과 두피 가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 유해물질이 피부를 자극해 피부염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으며 초미세먼지의 경우는 피부를 통해서도 몸에 침투하기 때문에 피부 건강에 전반적으로 악영향을 끼친다. 특히 여성들은 최근 화장을 하면서 '피부가 나빠졌다'고 느끼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이에 대처하기 위해 여성들 사이에서는 '세안을 할 때 천연소금을 조금 사용하라'는 민간요법이 공유되고 있다.

7. 협심증·뇌졸중 등 심혈관질환 악화

미세먼지는 체내에 계속 쌓이고 있다. 특히 혈관에 침투해 분진이 지속적으로 쌓이면 심혈관질환 가능성이 커진다. 혈관 손상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에는 협심증, 뇌졸중 등이 있으며 이미 심혈관질환을 겪고 있던 환자들은 미세먼지로 인해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

출처 : 중앙일보

은행 적금은 분명히 좋은 상품이다. 하지만 다른 사람보다 정보를 조금 더 알게 된 당신은 이자의 함정에 빠지지 않았으면 한다. 혹시 은행에서 적금 가입할 때 다음과 같은 설명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고객님, 이 적금 상품은 연 4% 이율이긴 하지만 그건 처음에 넣은 금액에만 적용되고요, 다음 달부터는 이자가 조금씩 적어져요. 그래도 하시겠어요?


푸헐헐. 아마 한번도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다. 내가 은행 직원이라도 그런 이야기는 안 할 테니 말이다. 그러니 대부분의 사람들이 4%의 이자를 꿈꾸며 친절한 은행 창구직원의 안내를 따라 형광펜으로 동그라미가 그려진 곳에 정성스럽게 사인을 하는 것 아니겠는가(물론 4% 이자 자체가 현재는 없다. 그냥 바람을 담은 숫자 정도록 생각해라)

하지만 적금이 만기됐을 때 당신이 받는 이자는 생각보다 훨씬 적게 나올 수 있다. 이제 다음 내용을 보면서 당신의 느낌과 실제 상황을 비교해보라.

1년간 연 4% 이율(요새 같은 분위기에서는 당장 찾아가야 할 고금리다)의 적금 상품에 매월 100만원씩 부었을 때를 가정해보자. 이율이 4%니까 당연히 1년 후에 원금 1,200만원에 이자 48만원을 합쳐 1,248만원을 탈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겠지만, 현실은 그렇게 녹록치 않다.


실제로 1년간 매월 100만원씩 연 4%로 적금을 넣으면 이런저런 세금은 일단 제쳐두고 계산했을 때 원금 1,200만원에 이자는 26만원이 된다. 이상할 것이다. 이자가 4%인데 왜 48만원이 아니라 절반 정도인 26만원인가 말이다.


앞의 표를 보면 알 수 있듯이, ‘연 4% 이율’이라는 말에는 함정이 숨어 있다. 정확히 말하면 4% 이자는 1년간 넣어놓은 돈에만 준다. 즉 첫 달 불입한 돈에는 4% 이자가 붙지만 마지막 달 불입한 돈에는 4%의 1/12인 0.3%의 이자만 준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15.4%의 세금까지 공제되면 실제로 손에 쥐는 금액은 훨씬 더 줄어든다.


언뜻 보면 둘 다 4%니까 마찬가지라느니, 펀드 수익이 4%밖에 안 난다면 차라리 안전한 은행에 넣어두는 게 낫다느니 할지도 모른다. 만일 은행에서 연 4% 이율로 매월 100만원씩 1년간 적금을 넣는다면 실제 수익은 원금 1,200만원에 총 이자는 26만원 정도 된다. 앞에서 말한 대로 첫 달 100만원에 대해서만 연 4% 이자가 붙고 마지막 달 100만원에는 연 4%의 1/12만 붙으니까 말이다.


그러나 매월 100만원을 적립식으로 수익률 4%인 펀드에 투자하면 펀드 수익금은 48만원이 된다. 펀드의 수익률 계산은 매월 적립금이 아니라 만기가 된 펀드를 적립할 때 총 수익률이 얼마인지를 따지기 때문이다. 같은 4%라고 해도 결과는 26만원이냐 48만원이냐로 달라지는 것이다.


펀드 수익이 4%라면 “차라리 은행이 낫겠네”가 아니라 “은행보다 2배는 더 주는군!”이라고 하는 것이 맞다. 은행 적금에는 미안한 말이지만, 이래서 사람들이 펀드를 하는 것 아니겠는가.

은행 이자수익이 줄어드는 원인 중 하나는 이자에 부과되는 세금이다. 국가는 소득이 있는 모든 곳에 세금을 물린다. 간혹 수익금을 계산할 때 이자와 투자수익에 부과되는 세금은 생각하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월급처럼 이자와 투자소득에서도 세후금액을 당신의 돈이라고 생각하기 바란다. 이자의 경우 이자소득세 14%에 지방소득세 1.4%가 원천징수된다. 즉 총 이자에서 ‘이자 × 15.4%’를 공제한 금액이 당신이 실제로 받는 이자 수령액이 되는 것이다.

 

은행 금리도 그때그때 조회해서 가입하는 게 이득이다.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 가면 제1금융권 은행들의 금리를 검색해서 비교할 수 있고,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에서는 각 저축은행들의 금리를 비교할 수 있다.

 

1. 시중은행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자마자 오른쪽 중간에 위치한 ‘은행금리비교’와 ‘은행수수료비교’를 클릭하면 각 은행별, 상품별, 기간별 금리를 실시간으로 볼 수 있다. 마치 횟집에서 그날의 귀한 생선은 ‘시가’로 팔 듯, 오늘의 싱싱한 예적금 금리, 대출 금리를 알 수 있는 것이다.

전국은행연합회 홈페이지(www.kfb.or.kr)

 

2. 저축은행 


저축은행 역시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에 들어가자마자 하단 오른편에 바로 은행별 금리를 비교해주고 있다. 금리로 승부한다는 이미지에 맞게 큼직하게 ‘저축은행 금리보기’ 메뉴를 발견할 수 있다.

 

저축은행중앙회 홈페이지(www.fsb.or.kr)

이처럼 손품을 조금 더 팔면 이자를 더 많이 받을 수 있으니 그만큼 재테크에 도움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출처 : <월급쟁이 재테크 상식사전>

1위 이민호 Crown 삼성 갤럭시 1,300

2위 손영민 Mickey 락스 타이거즈 1,100

3위 강민승 Haru 삼성 갤럭시 1,000

3위 이상혁 Faker SK텔레콤 T1 1,000

5위 고동빈 Score kt 롤스터 800

5위 정종빈 Max MVP 800

5위 장경환 MaRin 아프리카 프릭스 800

8위 김혁규 Deft kt 롤스터 700

8위 김종인 Pray 롱주 게이밍 700

8위 이서행 Kuro 아프리카 프릭스 700

11위 허승훈 Huni SK텔레콤 T1 600

11위 구본택 Expession 롱주 게이밍 600

11위 안준형 Ian MVP 600

11위 강명구 Tempt bbq 올리버스 600

15위 송경호 Smeb kt 롤스터 500

16위 이다윤 Spirit 아프리카 프릭스 400

16위 한왕호 Peanut SK텔레콤 T1 400

16위 최현웅 Bless bbq 올리버스 400

16위 엄성현 UmTi 진에어 그린윙스 400

16위 송용준 Fly 롱주 게이밍 400

16위 허원석 Pawn kt 롤스터 400

16위 강건모 ADD MVP 400

16위 손민혁 Punch 콩두 몬스터 400

16위 배준식 Bang SK텔레콤 T1 400

25위 이재완 Wolf SK텔레콤 T1 300

25위 김규석 Beyond MVP 300

25위 박상면 Shy 락스 타이거즈 300

25위 김한기 Key 락스 타이거즈 300

25위 하종훈 Kramer 아프리카 프릭스 300

25위 장용준 Ghost bbq 올리버스 300

31위 이성진 Cuvee 삼성 갤럭시 200

31위 오현식 MaHa MVP 200

31위 권상윤 Sangyoon 락스 타이거즈 200

31위 이호성 Edge 콩두 몬스터 200

31위 전익수 ikssu 진에어 그린윙스 200

31위 김준형 Profit SK텔레콤 T1 200

31위 이동우 Crash 롱주 게이밍 200

31위 조세형 Mata kt 롤스터 200

31위 이성혁 Kuzan 진에어 그린윙스 200

31위 노회종 SnowFlower 진에어 그린윙스 200

31위 박재혁 Ruler 삼성 갤럭시 200

31위 서진솔 SSol 콩두 몬스터 200

43위 은종섭 Totoro bbq 올리버스 100

43위 박진성 Teddy 진에어 그린윙스 100

43위 김준영 Sohwan 진에어 그린윙스 100

43위 윤성환 SeongHwan 락스 타이거즈 100

43위 김강희 Roach 콩두 몬스터 100

43위 김재희 Crazy bbq 올리버스 100

43위 허만흥 Lindarang 락스 타이거즈 100

43위 박종익 Tusin 아프리카 프릭스 100

43위 강찬용 Ambition 삼성 갤럭시 100

43위 김도엽 GuGer 콩두 몬스터 10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