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기록적 폭우. 8일 오전 0시 현재 51명 死亡 76명 실종…오늘도 비 예보 “피해 지역 더 확산 될 가능성” :: Athtar의 잡동사니

서일본 초토화.

간사이쪽은 지진+폭우 콤보로 2차 피해.

야나세 지역은 72시간만에 1200밀리가 넘게왔다고 함.

그 와중에 알루미늄 공장이 폭발해 추가 난리.....

 

일본 오카야마(岡山)현 구라시키(倉敷)시 마비초(眞備町) 마을이 7일 물에 잠겨있다. 일본 서남부 지역에는 48시간 최고 650㎜에 이르는 폭우가 쏟아졌다. /오카야마 교도=연합뉴스

 

일본 기록적 폭우로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48시간 동안 西 일본을 중심으로 최고 650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현지 보도에 따르면 8일 오전 0시 현재 일본 전국에서 51명이 사망하고 적어도 76명이 실종된 상태다.

 

사망자는 히로시마 현 23, 에히메 현 18, 오카야마 현 3명 등이며 실종자는 히로시마 현 47, 에히메 현 10, 오카야마 현 6, 교토 부 4명 등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이날 관계각료회의를 소집하고 "인명이 최우선이라는 방침 아래 구조부대를 지체 없이 투입해 피해자 구명·구조에 전력을 다해 달라"고 지시했다.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에 설치된 폭우 관련 관저연락실을 관저대책실로 격상하고 피해 정보수집 및 관계 부처와의 공조를 강화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구조가 필요한 경우가 100건 이상으로 파악됐다"며 "경찰과 소방, 자위대원 4만8천여 명을 동원해 수색 및 구조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청은 재해경비본부를 설치하고 지원에 나섰다.

기상청은 그동안 기후, 교토(京都), 효고(兵庫), 돗토리(鳥取), 오카야마(岡山), 히로시마(廣島), 후쿠오카(福岡), 사가(佐賀), 나가사키(長崎) 등 9개 부현(府縣)에 호우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산사태 등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히로시마 현에서는 피난 중이던 노인 부부가 근처의 오오 야 강에서 넘친 탁류에 휩쓸렸다. 남편은 눈앞에서 아내가 강에 흘러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남편은 구조됐지만 아내는 실종됐다.

 

에히메 현에서는 7일 아침부터 피해가 속속 전해졌다. 무너진 토사가 주택에 흘러들어 주민 3 명이 휩쓸려 사망했고 토사에 묻힌 3 명이 사망한 채 발견되기도 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8일도 많은 비가 예상된다고 전해 피해 지역이 더 확산 될 가능성도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