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 관리 들어선 中, 사기성 암호화폐 421개 적발 :: Athtar의 잡동사니

 IFCERT, 사기 암호화폐 적발 보고서 발표
사기 코인 3원칙은? ①피라미드방식 ②오픈소스 코드 無 ③정상 거래소에서 거래 X

 

[아시아경제 이민우 기자] 중국 당국이 사기성이 짙은 가상통화(암호화폐) 421개를 발견했다.

18일(현지시간) 가상통화 전문매체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중국 국가인터넷금융안전기술 전문가위원회(IFCERT)는 이 같은 내용이 담긴 보고서를 발표하며 가상통화 사기의 위험성에 대해 경고했다.

IFCERT는 "4월 현재 사기성이 짙은 가상통화 421개 중 60%가 해외에 기반을 두고 있어 추적과 조사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이번 보고서를 통해 사기성 가상통화의 세 가지 주요 특징을 밝혀냈다. 첫 번째 특징은 금융 피라미드 사기형태를 띄고 있다. 투자자들로부터 돈을 받은 다음 추가 투자자를 모집하도록 종용하는 식이다. 신규 투자자들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들에게 수익을 지급하는 일종의 '돌려막기'식 사기다.

두 번째 특징은 가상통화 프로젝트 내용이 오픈소스 코드로 구성되지 않았다는 점이다.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공개되는 오픈소스 코드로 만들어지지 않았기 때문에 사업계획서(백서) 만으로 기술 수준을 판단하고 성장 가능성을 가늠해야 한다. 하지만 현재까지 백서는 일정한 기준도 없고, 어떠한 의무와 책임도 지지 않는 단순한 안내서에 불과하다. 때문에 오픈소스로 구성되지 않으면 기술력을 검증하기 힘들어 사기 위험도 커지는 셈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은 단순히 가상통화(토큰)을 인위적으로 분할하며 양을 늘리는 식으로 투자자들에게 성장의 환상을 심어줬다.

마지막으로 사기성 가상통화들은 정상적인 가상통화 거래소에서 거래되지 않았다. 대부분 장외 거래나 반짝 등장하고 사라지는 가짜 플랫폼에서 거래됐다. 때문에 사기꾼들은 가격 폭등을 조작하거나 투자자들이 이익을 얻기 위해 매도하는 것도 임의대로 막을 수 있을 수 있었다는 지적이다.

이 같은 특징들은 최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조사한 가상통화공개(ICO) 사기 사례와 유사하다. ICO는 가상통화를 발행하며 자금을 조달하는 행위를 뜻한다. SEC는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사기 ICO의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최근 '하위코인(Howeycoin)닷컴'이라는 가짜 사이트도 만들었다.

IFCERT는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가상통화 사기는 명백히 불법 자금 조달 행위에 해당된다"며 "가상통화 발행 주최는 자취를 감추며 투자자들에게 막대한 손실을 입힐 위험이 있다"고 경고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 Recent posts